홈 >

「제41회 스승의날」 교육부 사랑합니다 존경합니다  철부지 어린아이가 학생으로 첫발을 내딛던 그날부터 당신이 함께하셨습니다. 낯선 교실 딱딱한 책걸상 생소한 풍경, 두려움이 가슴 밖으로 터져 나오려 할 때 당신은 다정히 웃음 지으며 어깨 두드려 주셨습니다.  삐뚤빼뚤 글씨와 엉망진창 맞춤법을 바로잡아주셨고, 빠름이 아닌 바름이 먼저임을 알려 주셨으며 함께와 희망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셨습니다. 실수는 따뜻이 품어주셨고 잘못은 따끔히 나무라셨으며 제자들의